주현미 '화교 아버지 돌아가실 때까지 용서 못해 후회' > 기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기사자료실

주현미 '화교 아버지 돌아가실 때까지 용서 못해 후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은태 작성일12-03-03 16:29 조회352회 댓글1건

본문

 

가수 주현미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용서 못했으며 그것이 인생 최고의 실수"라고 고백했다.

주현미는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오! 해피데이' 녹화에서 "인생 최고의 실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아버지를 용서하지 못 한 것이다"고 답했다.

그는 "화교 출신 한의사였던 아버지가 힘들게 사업을 시작했다가 경험이 없이 망했다"며 "부모님이 돈을 벌기 위해

 

해외로 나간 뒤 소녀가장이 되었고 동생들을 챙기며 매일 힘겨운 삶을 살아야 했다"고 과거를 털어놓았다.

그 후 주현미에게는 아버지에 대한 원망이 싹텄고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까지도 원망했다고 했다. 결국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손주를 보여주지 않은 주현미는 "내 자신이 용서 되지 않는 부분이다"며 "그렇게 빨리 돌아가실

 

줄 몰랐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주현미는 "노래 잘 한다고 믿어줬던 아버지에게 감사하고 지금은 아버지를 이해한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3월5일 오전 11시 방송. <스포츠조선닷컴>


댓글목록

김형신님의 댓글

김형신 작성일

쯔쯔쯔 이런 슬픈 과거가 있었네요

Copyright © 2017 JUHYUNMI.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