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여왕' 주현미, 에이치프로덕션 전속계약 > 기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기사자료실

'트로트의 여왕' 주현미, 에이치프로덕션 전속계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2-22 20:45 조회141회 댓글0건

본문


 

 

가수 주현미가 이공일팔년을 맞이하여 새 둥지에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20일 (주)에이치프로덕션은 보도자료를 통해 "가수 주현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세월 가수로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주현미와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다" 고 전했다. 
 
주현미는 1985년 '비 내리는 영동교'로 10대 가수상과 신인가수상을 한꺼번에 움켜쥔 이래 '울면서 후회하네' '신사동 그 사람' '짝사랑' '잠깐만' '또 만났네요' '어제 같은 이별' 등 수 많은 히트곡들로 지금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새 소속사와 함께 오랜만에 KBS ‘가요무대’에 출연하며 20일팔년을 시작한 주현미는 이어 생방송 ‘아침마당’에서 시청자들과 인사를 나눈다. 이후 본격적으로 많은 무대에서 전통가요 뿐 아니라 재즈, 클래식 등 다양한 음악과 많은 무대에서 한층 더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으로 콘서트 준비에 힘을 쏟는다. 

에이치프로덕션 측은 "주현미는 명실상부한 트로드의 여왕이자 탄탄한 마니아 층이 있는 아티스트로, 앞으로의 음악적 활동과 팬들과 소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후배 가수들과의 소통에도 주저함이 없는 주현미의 다음 행보에 기대와 성원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2.20 17:35 수정 2018.02.20 17:35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7 JUHYUNMI.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