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주현미, 30년 만 방송최초 남편 공개…이혼 루머 '격파' > 기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기사자료실

'마이웨이' 주현미, 30년 만 방송최초 남편 공개…이혼 루머 '격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4-19 15:46 조회34회 댓글0건

본문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가수 주현미가 30년 만에 방송 최초로 남편을 공개한다.

10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비 내리는 영동교'로 데뷔한 '가요의 여왕' 가수 주현미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한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주현미 남편, 그리고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된다. 
 

주현미의 남편 임동신 씨는 조용필 밴드 '위대한 탄생'의 전(前) 기타리스트로 유망한 뮤지션이었다. 기타리스트와 가수였던 두 사람은 같은 업계에 몸담으며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

주현미는 "당시 남편이랑 해외 공연을 같이 갔다 와서 연락하고, 둘 다 그때는 밤업소에서도 공연했었다. 자연스럽게 심야에 데이트 했다"고 말하며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이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한다.

지난 1988년 남편과 백년가약을 맺은 주현미는 결혼 30년 동안 단 한 번도 남편과 함께 있는 모습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 바람에 이혼 루머에 휩쓸릴 정도였다. 주현미는 그동안 남편이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를 '남편의 방송 울렁증 때문'이라고 말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7 JUHYUNMI.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