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주현미×남진×설운도 트롯 레전드 등장…결승 行 판가름 > 기사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기사자료실

미스터트롯’ 주현미×남진×설운도 트롯 레전드 등장…결승 行 판가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3-03 21:48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 9회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레전드 미션’이 펼쳐지며 또 한 번 모두의 이목을 한데 집중시킬 예정이다. ‘레전드 미션’은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대표하는 남진, 주현미, 설운도가 특별 심사위원으로 출격한 가운데, 참가자들이 이들의 명곡 중 한 곡을 택해 눈앞에서 직접 부르는 방식으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무엇보다 단 한 명의 ‘트롯맨’을 찾아내기 위한 최종 7인을 가려내는 ‘준결승전’ 인만큼, 14인의 참가자는 그 어느 때보다 가열 찬 노력을 기울이며 무대 연습에 열을 올렸다. 특히 참가자들은 레전드들 앞에서 직접 그들의 노래를 부르는 방식에 부담감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악 전문가를 찾아가 트로트 특유의 꺾기 창법을 연마하는가하면, 그 누구도 상상치 못했던 기상천외한 댄서들을 직접 섭외하는 등 색다른 무대를 만들려 고군분투했다.

더욱이 준결승전 ‘레전드 미션’ 막이 오르고 MC 김성주가 참가자의 이름을 각기 호명하자, 뜨거운 환호성이 터지며 멤버들의 인기를 실감케 했던 상황. 이들은 또 한 번 자신의 본래 이미지를 깨부순 상상초월의 무대를 선사하며 현장의 열기를 돋웠고, 이를 본 레전드들은 감탄을 극치 못하며 극찬을 쏟았다.

특히 설운도는 “내 노래가 이렇게 아름답고 멋있는지 몰랐다”, “나도 하지 못하는 꺾기를 해내는 훌륭한 참가자”라는 호평을 남겼으며, 남진 역시 “가창력 없이 소화하기 힘든 노랜데 잘 해냈다”고 웃어보였다. 트로트 여제 주현미 또한 “남자가 부른 내 노래 중에 가장 잘 불렀다”며 참가자들의 놀라운 실력에 혀를 내둘렀다.

10인의 마스터들 역시 또 한 번 경신된 레전드 무대들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작정하고 나왔다”, “이렇게 노래하는 사람을 누가 이길 수 있겠느냐”며 감탄했다. 대한민국 전역을 트로트로 대동단결 시킨 ‘미스터트롯’이 또 한 번 역대급 무대를 쏟아내며 시청률 광풍질주를 이어갈 수 있을지 모두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최종 결승전에 갈 마지막 인원을 가리는 준결승 무대인만큼 참가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사활을 걸고 무대에 임했다”며 “또 한 번 레전드 무대를 경신해 낸 역대급 무대의 탄생을 본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TV CHOSUN ‘미스터트롯’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2017 JUHYUNMI.COM. All Rights Reserved.